한국장애인보건의료협의회

시각장애인용 홈페이지

English

한국장애인보건의료협의회와 함께 새로운 희망을 키워 나갑니다.

공지 및 행사

보건의료 뉴스

홈 > 공지 및 행사 > 보건의료 뉴스
'치매 환자·발달장애인 실종 막자' 배회감지기 무상 보급 By 관리자 / 2021-07-12 PM 06:58 / 조회 : 60회

등록 2021-07-02

보건복지부·경찰청·SK하이닉스 업무협약

손목시계 형태 위치추적기로 위치 확인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 (사진 = 뉴시스DB)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남희 기자 = 민관이 치매환자와 발달장애인의 실종사건을 막기 위해 배회감지기를 무상 지급하기로 했다. 실종사건은 시간이 길어질수록 발견이 어려워지는 만큼 신속한 초기대응과 발견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보건복지부와 경찰청, SK하이닉스는 2일 오후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치매환자·발달장애인 실종 예방을 위한 '배회감지기 무상보급 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지난 2017년 7월부터 지난해 2월까지 이뤄진 경찰청-SK하이닉스 간의 1차 사업을 발전시킨 것으로, 내년부터는 복지부, 경찰청, SK하이닉스가 협력하게 된다.


손목시계 형태의 위치추적기인 배회감지기를 착용하면 보호자가 전용 앱을 통해 착용자의 위치와 동선을 확인할 수 있다. 사전에 설정해 둔 권역(안심존)을 이탈할 경우 보호자에게 알림을 전송하고 위기상황 긴급 호출(SOS) 알림도 가능하다.


특히 복지부의 참여로 치매안심센터, 중앙 및 지역 장애아동·발달장애인지원센터에서 치매 환자와 발달장애인이 배회감지기를 지원받을 수 있으며, 각 센터에서 제공되는 다양한 지원사업과 연계돼 종합 관리를 받게 된다.


1차 사업 기간 동안 1만9583대의 배회감지기가 보급됐으며 이를 통해 477건의 실종자가 발견됐다.


SK하이닉스는 후원금을 조성해 2024년까지 연간 배회감지기 2600대를 무상 지원한다. 2021년은 업무협약 축하의 의미로 2400대를 추가해 총 5000대를 제공하기로 했다.


복지부는 중앙치매센터, 중앙장애아동·발달장애인지원센터 등을 통해 배회감지기 보급 대상자 선정 및 보급, 사후관리에 협력한다. 경찰청은 치매환자·발달장애인 실종 발생 시 수색·수사에 활용하고, 배회감지기 무상보급 사업을 홍보한다.


배회감지기는 전국의 치매안심센터, 지역발달장애인지원센터에 등록·관리된 사람 중 대상자를 선정해 지급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newsis.com